레이블이 시사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레이블이 시사인 게시물을 표시합니다. 모든 게시물 표시

2023-11-14

2020-06-02



5월25일부터 27일까지 2박3일 동안 경기도 군포·안양 12개 교회 목사 부부 일행 25명이 제주를 단체 여행했다가 코로나19 확진자가 6명이나 무더기 발생한 가운데 제주도가 접촉자 159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했고, 방문 장소 16곳에 대한 방역을 완료했다.

특히 제주도는 지난 26일 이들 목사 부부 일행들이 이용했던 중문단지 퍼시픽 엘마리노 뷔페 식당에서 접촉한 인원이 현재까지 80명으로 확인돼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당초 뷔페에서 접촉한 인원이 40명으로 알려졌으나, 이는 예약자로 파악됐고 추가 조사에서 40명이 더 확인됐다. 앞으로 추가 접촉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출처 : 제주의소리(http://www.jejusori.net)

제주도는 5월31일 목사부부 일행이 제주 관광 중 접촉자가 총 119명이라고 했고, 엘마리노 뷔페식당에서의 접촉자 40명 외 40명이 더 추가된 것으로 확인했다.


기독교는 문제가 많다. 하나님의 뜻이란 이유로 너무나 무책임한 행동을 보여주고 있다. 
대한민국에서의 기독교는 서민들의 어려운 주머니를 더 어렵게 만드는 종교로만 보인다. 

집합금지에도 불구하고 굳이 모여서 종교활동을 하는 데에는 그들의 속내가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종교가 돈벌이로 변질된 것으로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슈 건물'에 가압류 걸려 세입자들 '옴짝달싹'… 


걸그룹 S.E.S. 출신 슈(39·유수영·사진)의 건물이 가압류되면서 세입자들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를 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MBC 뉴스데스크는 16일 "해외 원정 도박으로 집행 유예를 선고 받은 슈에게 도박 자금을 빌려준 채권자가 슈의 건물에 가압류를 거는 바람에 세입자들이 곤경에 빠졌다"며 이곳에 사는 한 세입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36살 김모 씨는 2년 전 경기 화성시 진안동에 위치한 한 다세대주택에 입주해 신혼살림을 시작했는데, 당시 김씨는 9200만원을 은행에서 대출받아 전세보증금 1억1500만원을 건물주인 슈에게 전달했다.

이후 아이가 생긴 김씨는 좀 더 넓은 집으로 가기 위해 지난해 2월 임대아파트를 분양받았는데, 갑자기 집주인 슈가 "전세보증금을 줄 수 없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하면서 속앓이를 하게 됐다고.

이는 슈의 채권자가 김씨가 사는 다세대주택 전체에 가압류를 걸면서, 새로 들어오려는 세입자를 찾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슈는 보증금을 돌려달라는 세입자들에게 "지금은 돈이 없으니 기다려달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씨는 "다음 달 전세계약이 끝난 뒤 은행에 1억원에 가까운 대출 원금을 갚아야 하는데, 이를 갚지 못하면 내일 당장 신용불량자 상태가 된다"며 "1억 가까이 되는 돈을 솔직히 어떻게 한 달 만에 마련하겠냐"고 하소연했다.

이 같은 세입자들의 사정이 기사화되자 건물 세입자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기사 댓글란을 통해 "세입자들은 총 21세대인데, 계약이 끝난 두 세대는 지난해 임차권을 설정한 뒤 이사를 갔다"고 말했다.

이어 "일년 가까이 건물주와 연락이 안됐는데 취재가 들어가자 전화통화가 됐다"며 "세입자 대부분이 전세금을 대출받아 사는지라 은행이자만 작게는 10만원대, 크게는 30~40만원씩 매월 발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슈는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그저 죄송한 마음이 크다"면서도 "제가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며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는듯이 다뤄진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세입자 분들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라며 "실망스러운 모습이 아닌,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과는 두고 볼 일이다. 일단 급하니깐 둘러대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대중의 관심으로 재산을 모은 사람이 대중의 눈치 만을 보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슈, 도박자금으로 6억원 빌려 써"


앞서 슈는 2018년 7월경 미국인 박OO(37) 씨와 한국인 윤OO(44) 씨에게 총 6억원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슈가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중국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가 적발됨에 따라 상습도박 혐의로 슈를 불구속 기소했다.

슈, 7억9000만원 규모… 해외 상습도박 적발

슈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던 미국인 채권자 박씨가 지난해 5월 슈를 상대로 대여금(3억5000만원) 반환 청구 소송을 제기해 현재까지 서울중앙지법 제25민사부에서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다. 당초 재판부는 이 사건을 조정에 넘겼으나 조정이 불발되면서 본안 소송으로 넘어갔다.

박씨는 "당시 슈가 변제능력이 충분하다고 말했고 제때에 갚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돈을 빌려줬던 것"이라며 당연히 채무를 상환해야 한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20-05-13

가해자 ㅅ씨 차량을 밀고 있는 고 최씨
아파트 경비원이 입주민에게 폭행당해 코뼈가 부러지고 협박에 시달리다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20년 4월 21일 서울 성북구 우이동 상원상떼빌아파트에서 경비원 최(59)씨가 주차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이중주차된 구형 아반테 HD를 미는 과정에서 부터 사건이 시작되었다.

이때, 아반떼 주인 ㅅ(49)씨가 다가와 밀치더니 '내 차에 손대지 마라'면서 관리실로 끌고 가 '내가 월급 주는데 머슴 주제에 말을 안듣는냐', '사표 써라'고 윽박질렀다고 한다.
평소 주차 문제로 입주민들과 갈들을 빚어왔다고 한다.
심씨는 이 아파트 2동에 거주 중이다. 연예계 종사라로 현재 S에서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2018년 가수 심신의 앨범, 2020년 여성 듀오 달리아와 피아니스트 아재의 앨범을 프로듀싱했다.
S사는 사무실이나 홈페이지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상태로, 심씨는 매니저 역할을 주로 했다고들 한다.
허풍이 심하고  약자에게만 엄격하다는 평판을 받고 있다.

폭행 이후, '머슴한테 맞아 넘어져 망신을 당했다. 디스크 수술비만 2천만원이 넘고 장애인 등록도 해야 한다'면서 진단서를 보냈다고 한다.
ㅅ씨는 2019년 교통사고로 후유증으로 목 디스크를 앓아왔는데 폭행으로 악화됐다는 주장이다.
이런 협박에 옥상에서의 자살시도 있었고, 이때는 다행이 미수에 그쳤다.

그러나 ㅅ씨는 '묻어버리겠다', '죽여버리겠다' 는 협박을 지속했다고 한다.

결국, 5월 10일 새벽에 최씨는 아파트에서 투신자살을 했다.
최씨 유서
경찰을 폭행에 대한 어떠한 조사도 진행하지 않다가, 최씨의 자살사건이 보도되자 뒤늦게 수사에 착수했으며, ㅅ씨를 출국금지 시겼다고 한다.
이에 ㅅ씨는 '나도 쌍방폭행 피해자'라며 입주민과 유족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한다.
현재 ㅅ씨의 아파트는 매물로 내놓은 상태로 알려졌다.

고 최씨의 분향소